'진정성'에 해당되는 글 2건

  1. 스왈로우(swallow) - 자이언트 (2) 2009.12.09
  2. 근황, 잡담, 그리고 넋두리 (12) 2008.07.27




그는,

이날 공연에서 이 곡을 부르기전에 잠깐,

어떤 노래인지에 대해 설명했다.

올해에 돌아가신 '자이언트' 두 분을 추모하는 곡이라 하더라.

그는 자이언트가 누구를 지칭하는지 콕 찝어서 이야기하지는 않았지만,


보는건 나의 두 눈 뿐 어지러운 나의 세상은
가려운 나의 심장에 널 담아두고 보았어

구름은 나의 지팡이 거침없이 가는 지팡이
가려운 나의 심장에 널 담아두고 보았어


라는 가사를 생각하고 보니 서거하신 두명의 대통령이라는 걸 너무도 쉽게 알 수 있었다.



스왈로우 3집을 들으면서 자이언트라는 곡이 이상하게 끌렸었는데
(사실 곡의 완성도라던가 하는 건 다른 곡들이 더 낫다)

이날 공연에서 노래에 대한 설명을 듣고 보니

내가 이 노래에 묘한 감정을 느낀 이유를 알겠더라.

그게, 음악의 힘이다.

그리고, 진정성의 힘이다.



가사전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sychoticblues.tistory.com BlogIcon 새콤한대추씨 2009.12.11 19: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장소에 맞게 살짝쿵 언플러그드 버전으로 바꾸어 연주했음 어땠을까...하는 생각이 ~
    예전에 스쳐 지나가듯 본 그대로구먼....


1.
근래 들어 친분관계가 두터워지고 있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뭐랄까요, 항상 느껴오던 바였지만 결국 사람과 사람의 만남은 오프라인에서 완성된다는 게 맞는 것 같습니다.

백날 온라인에서 '님'자 붙여가며 만나 봐야 하루 날잡아서 오프라인에서 얼굴보고 술한잔 털어 넣는 것 보다 더 가까워 질 수 없지요.



2.
언제던가 진정성 운운했던 것 같은데,

그 이야기를 끝내지요.

대상에 대한 애정, 그리고 진정성이 결여된 결과물은 장르를 막론하고,

그다지 대면하고 싶지 않습니다.

그 결과물을 만들어낸 사람은 더 말할 것도 없겠지요.


이 블로그가 사진이랍시고 이것저것 올리고 있으니

사진에 대해 좀 이야기 하죠.

사실 제가 이론적으로, 그리고 체계적으로 사진을 배우지는 않았습니다.

어디서 주워 듣고, 어디서 주워 읽고, 그러면서 사진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따지면 웹의 모든 정보가 제 스승인 셈입니다.

그건 그거고.

진정성 이야기를 좀 더 하죠.

저는 사실 아직 당당하게 카메라를 들고 이런 저런 사람들과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담아낼 자신이 없습니다.

누군가의 눈 앞에 보란듯이 렌즈를 들이밀고 사진을 찍을 자신이 없습니다.

그러니 맨날 찍는 사진이 풀떼기 사진, 애인 사진, 친구 사진, 주변사람 사진, 그리고 간혹 모르는 사람 뒷모습.

뭐 항상 고만고만한 사진 뿐입니다만,

그런 사진을 찍는 전들 누군가의 결정적인 순간을 남아내고 싶지 않겠습니까.


제 주변의 누군가는 다큐작업을 한다고 합니다.

달동네를 돌아다니고, 그곳의 일상을 흑백필름에 담아내곤 합니다.

이제는 사라져가는 그곳을 기록다큐로 남긴다 합니다.

하지만 저는 그 친구의 그런 작업이 그다지 탐탁치 않아 보입니다.

왜냐면 그친구에게서 조금의 진정성도 느껴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근래에 있었던 일을 예로 들자면 이런 겁니다.

촛불집회에 나가서 사진을 찍어 왔다고 너스레를 떠는데,

그의 말 속에는 촛불집회와 그곳에 모인 사람들에 대한 어떤 애정도, 진정성도 느껴지지 않더라구요.

그저 한다는 이야이가 물대포가 장관이고 그 순간을 카메라에 담아내는 게 멋지지 않느냐는,

언제 또 그런 순간을 사진으로 찍겠느냐는 말 뿐이었지요.

그것이 그 친구의 인식의 한계겠지요.

그 친구가 사라져가는 달동네를 찍고 그곳의 사람을 찍는다지만,

저는 그의 파인더에 보였던 순간을 믿지 않습니다. 아니 믿을 수 없습니다.




3.
사진이건, 어떤 장르의 예술이건 간에,

그 결과물은 세상에 나오는 순간 혼자서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해요.

이 세상과 숨쉬면서 같이 존재하겠지요.

예, 어려워요.

하지만 사진은 그런 자신의 내면의 깊이를 다른 방법으로 쉽게 포장할 수 있는 장르라고 생각해요.




4.
저는 아직 사진으로 자위중인 유아기적인 블로거인지도 몰라요.

그래서 사진이 그저 요모양 요꼴인지 모르겠습니다.

아마 앞으로도 계속 이렇게 사진을 찍을지도 모르겠어요.

어쩌면 저는 위에 말한 그 친구를 욕할 자격조차 없을 지도요.




5.
무거운 이야기는 이쯤에서 접고,

조만간 출사공지 한번 올릴까 생각 중입니다.

곧 휴가인데,

딱히 멀리 피서 가고 어쩌고 할 돈도 없고 하여,

제 블로그에 들러 주시는 여러 손님들과 함께 출사를 가는 건 어떨까 생각중입니다.

앞서 말했듯이 모든 대인관계는 오프라인으로 귀결되는 법이거든요. :)



[##_Jukebox|hk080000000002.mp3|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 INFLELD FLY - 스끼다시 내인생|autoplay=1 visible=1|_##]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kommy.tistory.com BlogIcon kkommy 2008.07.28 08: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런식으로 출사공지를 내시는것 같은 느낌이.. ^^;;;
    그리고 EastRain님 블로그는 지금으로도 좋은걸요~ ㅋ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gondollla BlogIcon Gon 2008.07.28 11: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출사 ;ㅁ;/

  3. Favicon of http://wonjakga.tistory.com BlogIcon wonjakga 2008.07.28 13: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뭐니뭐니 해도 오프라인이~!

  4. Favicon of http://sleepattack.net/tatter BlogIcon 수면발작 2008.07.28 20: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과연 내가 지금 이 순간에 왜 셔터를 눌러야만 하는가? 꼭 셔터를 눌러야하는가?"라는
    생각이 들면 셔터를 누를 수 없더군요.

    짧은 순간이며, 아주 작은 손가락의 운동일 뿐인데
    그 속에 많은 고민이 들어가야만 좋은 사진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저는 이제 걸음마 단계 -,.-;

  5. Favicon of http://lee2j.tistory.com BlogIcon 행복한피아노 2008.07.30 00: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출사........!!

  6. Favicon of http://downeve.tistory.com BlogIcon 바위풀 2008.07.30 20: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출사라...
    포클이든 혹은 여기서든 언젠가 EastRain 님을 직접 뵐 날이 있겠죠.
    지난 번에 받은 카메라로 찍은 사진들 정리 좀 해야 하는데요, 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