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gen'에 해당되는 글 1건

  1. 삐삐 (19) 2009.03.23

삐삐

from FILM/SLR 2009.03.23 22:35


일단 무슨 종인지 물어보았지만 난 금방 까먹었다.
어려운 종 이름, 이기도 했지만 일단 너무도 생경했기에
사람 이름조차 쉽게 잊는 나는 그자리에서 바로 그 종의 이름을 잊었다.
이름은 있나요?
이름은 있겠지, 라고 생각했는데
이름이 없더라.
그냥 난 속으로 이 녀석의 이름을 지어버렸다.
취학전 아동도 아니고, 새야 새야 라고 부르면 웃기잖아.

삐삐

웃기지만 그냥 그렇게 하기로 했다.
이녀석은 결코 삐삐거리면서 울지 않지만
어쩐지 삐삐라는 이름이 어울릴 것 같았거든.
(이 또한 취학전 아동과 하등 다를 것 없는 작명센스)

삐삐의 가슴 앞으로 손가락을 가져가면
톡톡,  손가락 위로 오른다.
새의 발이 내 손가락 위로 올라올 때 난 깜짝 놀랐다.
너무 따뜻했거든.





삐삐는 눈을 감으면 웃는 얼굴이 된다.
검지위에 올려놓고 엄지로 슥슥 만져주면 저렇게 눈을 감고 웃는다.
아. 예쁘다.
부리 주변과 머리를 만져주면 계속 눈을 감고 예쁜 얼굴이 된다.
그러다가 쓰다듬기를 멈추면 녀석은 부리로 손가락을 문다.
계속 만져달라는 압박.





손등을 기어오르기도 하고,
어깨위에 앉아있기도 한다.
어깨위에 삐삐를 올려놓으면 해적선장이 된 기분.
으하하.
한참을 그렇게 삐삐와 놀았다.






그런데,
삐삐는 날 수 없다.
날개는 있지만 날 수 없다.
나도 이런 새를 키우고 싶지만,
어쩐지 그건 중성화 수술과는 비교조차 할 수 없는
대단한 폭력이 가해져야 가능하다.
발정나지 않는 개보다
날지 못하는 새가 더 불쌍하잖아.
(그래서 타조는 언제나 불쌍하다)

언제 또 시간이 나면 나는 나 스스로 폭력을 가하지 못하는 대신,
그 폭력으로 다른 어떤 새를 소유하지 못하는 대신,
알량한 위선으로 삐삐를 만나러 갈테다.
어차피 내가 삐삐를 만나 해적선장이 되는 순간은
(피터팬을 꿈꾸는 건 너무 오바잖아.)
비현실적인 시간이니까,

아.
나도 내 어깨위로 올라오는 새 한마리 키우고 싶다.



PENTAX LX + a50mm F1.2

Kodak Pro Photo 1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wldnjs126 BlogIcon 바람구두 2009.03.23 22: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신기해요~~ 저도 한마리 키우고싶네요!

  2. Favicon of http://lukelee.tistory.com BlogIcon lukeleenz 2009.03.23 22: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 저도 한마리 길렀으면 싶네요.
    귀여운 걸요.
    다만.... 날지 못하는 고통을 사랑으로 메꿔줘야 한다는 부담이 좀....
    미쳐 챙겨주지 못하면 외로움에 죽지나 않을까 걱정되네요.

  3. Favicon of http://saycat.tistory.com BlogIcon CAT、 2009.03.23 23: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새'라는 이름을 가지고도 날수 없다는 건 정말 슬픈일이에요.






    닭둘기는 어쩌라고-.-"

  4. Favicon of http://petite.tistory.com BlogIcon petite 2009.03.23 23: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 녀석도 윙컷 했나보네요..
    (그걸 윙컷이라고 한다네요. 날개의 어느 부분을 건드려서 날아도 1~2미터이상 못 날게 하는거래요.)
    좀 잔인한 거 같아요.
    저도 얘기만 듣고 놀랬었어요.

    그런거 좀 잔인하지 싶어요.

  5. Favicon of http://daizo.tistory.com/ BlogIcon 민물장어 2009.03.24 10: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날 키워바바..
    내가 어깨위에 앉아서 놀아줄께~
    잘생겼으면서 연예계로 빠지지 않은 내가 불쌍하지 않니..?

  6. Favicon of http://memoirs.tistory.com BlogIcon 우담아빠 2009.03.24 12: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오랜만이죠^^
    13일날 귀국은 했는데, 아직까지 정리가 덜 되어 인사가 늦었습니다^^
    여전히 stella님하고 잘 지내시죠??

    • Favicon of http://eastrain.co.kr BlogIcon EastRain 2009.03.24 14: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옙, 정말 오랜만이세요. :)
      이제 종종 블로그에서 뵐 수 있겠네요.

      그런데 호금이와는 잘 지내지 못해요.
      어떻게 그렇게 됐네요...

  7. Favicon of http://www.minoltakid.com BlogIcon minoltakid 2009.03.24 23: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날지 못하는 새...
    불쌍하네요..;ㅁ;


    (예전부터 이 닉네임 쓰고싶어했거든요.. 생각난김에 확 바꿔봤어요^^;)

  8. Favicon of http://icq4ever.webzero.co.kr/tt BlogIcon icq4ever 2009.03.25 09: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형이 말했던 새가 이녀석이구나.
    날지 못하다니 ㅠㅠ

  9. Favicon of http://choux.tistory.com BlogIcon Zelkova 꼬기 2009.03.31 18: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돌아가신 아버지께서 아주 예전 새를 키우셨어요.
    저녀석의 종이 가물거리기는 한데..
    아마도 잉꼬 종류인걸로 알고 있네요...
    날지는 못해도 저렇게 사랑 받으니 아마도 그걸로 만족할지도 모릅니다.